공훈전자사료관

통합검색

독립유공자의
후손
을 찾습니다.

독립유공자 명단보기
전체메뉴

유공자정보

유공자정보
관리번호 426
액자프레임
성명
한자 林守明
이명 林鏡,林作柱 성별
생년월일
사망년월일
본적
주소

공적정보

공적정보
운동계열 국내항일 수록정보 독립유공자공훈록 10권(1993년 발간)
포상년도 1992 훈격 건국포장
공훈록

전북 정읍(井邑) 사람이다.

조부 임병찬(林秉瓚)이 1913년 9월 서울에서 독립의군부(獨立義軍府)를 결성, 전국적으로 조직을 확대하고 국권회복을 위해 활동하던 중 피체되어 1914년 거문도(巨文道 : 전남 여주군 삼산면)로 유배(流配)되자 조부를 수행하여 1916년 임병찬이 객사순국(客死殉國)할 때 까지, 2년간에 걸쳐 봉양(奉養)하였다.

1919년 8월 전 협(全協)·이일영(李一榮)·윤용주(尹龍周) 등이 서울에서 비밀결사 조선독립대동단을 조직할 때 부친 임응철(林應喆)('90년, 애족장 추서)과 함께 입단하였다.

그는 동단에서 전라도 익산군(益山郡) 이사(理事)로 임명되어 동지규합(同志糾合)과 군자금모집을 담당, 임병대(林炳大)·김흥순(金興順)·이병호(李炳祜) 등에게 대동단 입단을 권유하여 가입케하고 김흥순으로부터 군자금으로 60원(圓)을, 이병호로부터 70원을 받아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던 부친 임응철(林應喆)을 통하여 대동단본부원 윤용주에게 납부케 하였으며, 김흥순을 전주군이사(全州郡理事)로 발령케 하는 등 활동하다 일경에게 피체되었다.

1920년 2월 21일 광주지방법원 군산지청에서 소위 제령(制令) 제7호 위반으로 유죄판결을 받았으나, 검사의 공소(控訴)로 1920년 4월 7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원판결이 부분 취소되어 징역 1년에 3년간 집행유예를 받아 출옥하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2년에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참고문헌>
  • 판결문(1920. 4. 7 대구복심법원)
  • 의병항쟁일기(임병찬, 1986. 8월 영인본) 250·251·254·257·258·263·264·266면
  • 고등경찰요사(경북경찰부) 177∼179면
  • 독립운동사자료집(국가보훈처) 제9집 477∼480면
  • facebook
  • twitter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