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훈전자사료관

통합검색

독립유공자의
후손
을 찾습니다.

독립유공자 명단보기
전체메뉴

유공자정보

유공자정보
관리번호 7253
액자프레임
NO PHOTO
성명
한자 任龍泰
이명 없음 성별
생년월일
사망년월일
본적
주소

공적정보

공적정보
운동계열 국내항일 수록정보 독립유공자공훈록 16권(2006년 발간)
포상년도 2005 훈격 애족장
공훈록

일제의 대륙 침략이 극심하던 1940년대 초 경성공립직업학교 재학 중 애국가를 보급하며 항일투쟁을 전개했다.

임용태는 평소 조국 독립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민족의식을 앙양해야 하고, ‘애국가’의 보급이 필요하다는 신념을 지니고 있었다. 그리하여 그는 1940년 11월 하순 서울 아현동에서 “백두산과 황해의 물이 마르고 달토록 하나님의 보호하사 우리나라 만세 무궁화 삼천리 화려한 강산 대한인은 대한을 영구히 보존하세”라는 내용의 애국가 가사를 지어 경성공립직업학교 학생들에게 전파했다.

또한 동급생들을 대상으로 시국담을 논하였으며, 조국독립을 위해 자신의 신명을 희생하는 것이 아깝지 않다는 결의를 담은 통신문을 친구인 김광록(金炚祿)에게 우송하는 등 독립의식 고취 활동을 펴 나가다가, 1941년 9월 일경에 발각되어 징역 2년의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기려 2005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하였다.

<참고문헌>
  • 不穩歌詩事件에 관한 件(京永警高秘 제79호, 1942. 3. 13), 思想에 關한 情報(警察署長)
  • 身分帳指紋原紙(경찰청)
  • facebook
  • twitter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