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훈전자사료관

통합검색

독립유공자의
후손
을 찾습니다.

독립유공자 명단보기
전체메뉴

유공자정보

유공자정보
관리번호 4050
액자프레임
성명
한자 宋寅輯
이명 없음 성별
생년월일
사망년월일
본적
주소

공적정보

공적정보
운동계열 3.1운동 수록정보 독립유공자공훈록 3권(1987년 발간)
포상년도 1990 훈격 애족장
공훈록

경상북도 성주(星州) 사람이다.

1919년 3월 파리장서(巴里長書) 서명운동에 유림을 도와 협조하였으며, 1919년 4월 2일의 성주읍 장날을 이용하여 이기정(李基定) 등과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였다. 그는 전국적으로 독립만세운동이 전개되고 있음을 알고 이기정을 찾아가 군내의 유림을 규합하여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기로 약속하였다. 이에 군내의 유력한 유림 이기정·성대식(成大湜)·송수근(宋壽根)·송우근(宋祐根)·장석영(張錫英)·송훈익(宋勳翼)·김희규(金熙奎)·송준필(宋浚弼)·이봉희(李鳳熙)·송회근(宋晦根)·송문근(宋文根)·송규선(宋圭善)·송천흠(宋千欽) 등과 성주 장날인 4월 2일을 이용하여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하였다.

한편 대가면 옥화동(大家面玉化洞)교회의 유진성(兪鎭成) 목사가 중심이 되어 기독교측에서도 독립만세운동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유림들과의 협의하에 공동으로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기로 합의하였다.

4월 2일 오후 1시경, 계획대로 경산동 관제묘(京山洞關帝廟) 뒷산에 모여 있던 기독교도들이 먼저 성주시장을 향하여 독립만세를 외쳤다. 이때 시장에서 대기중이던 그는 60여명의 유림들과 함께 3천여명의 시위군중의 선두에 서서 독립만세시위를 전개하였다.

이에 겁을 먹은 일본 경찰의 발포로 부상자가 발생하자, 그는 시위군중과 함께 일시 후퇴하였으나, 이날 밤 10시경까지 독립만세시위를 계속 전개하였다. 그후 일제의 대대적인 검속으로 많은 사람이 체포되어 옥고를 치르었으나, 그는 피신하여 옥고를 면하였다. 그러나 이해 5월 2일 대구(大邱)지방법원의 궐석재판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10월형을 받았으며 변성명하고 피신생활을 계속하였다. 1926년에는 동창학원(東昌學院)을 설립하는 등 육영사업에 힘썼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83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참고문헌>
  • 고등경찰요사 36면
  • 한국독립사(김승학) 하권 171면
  • 판결문(1919. 5. 2 대구지방법원)
  • 독립운동사(국가보훈처) 3권 465·466·468면
  • facebook
  • twitter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